NEWSCENTER

2016.07.28

KRISO, 민관학 협업으로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서상현, 이하 KRISO)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민·관·학 기관과 손을 잡는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7월 25일(월) 울산 롯데호텔 2층 제이드룸에서 민관협치로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자 업무협약(MOU) 체결에 나선다. 업무협약 서명에 참여하는 기관은 총 14개 공공기관, 연구소·학교, 민간업체, 협회이다.

* 참여기관(14개)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울산시, 울산항만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울산대학교, 한국 LNG벙커링산업협회, 현대중공업, SK해운, 에너지이노베이션파트너스(EIP), 한국엘엔지솔루션, 엔케이, 대창솔루션, 유니시스 인터내셔날

* LNG 벙커링 : LNG를 선박용 연료로 주입하는 것

국제해사기구(IMO)가 세계적인 선박배출가스 배출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청정에너지 선박연료인 LNG가 주목을 받고 있으며, 이미 유럽과 북미 지역 일부는 ECA(Emission Control Areas : 유황 배출 규제 지역)로 지정되어 LNG 벙커링이 실시되고 있다.

또한, LNG 벙커링 활성화는 LNG추진선박의 건조 수요 증대로 이어져 최근 침체되어 있는 조선업계에서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돼, LNG벙커링 사업은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의 신성장동력으로서 그 추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온 바 있다.

이에 따라 KRISO, 울산광역시, 울산항만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유관기관은 올해 초부터 ‘울산항 LNG벙커링 TF’를 구성하여 LNG 벙커링 기초 연구, 울산항 LNG 벙커링 사업의 중장기 추진 계획, 참여기관 간 협업 방향 등을 논의해왔으며, ‘울산항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업 시행력을 강화하고 참여 기관 간 상호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LNG 벙커링 업무협약의 범위는 △울산항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 △해상부유식 LNG 벙커링 터미널(이하 FLBT) 사업화 계획 수립 및 기술 분석, △LNG 벙커링 관련 기자재 및 시스템 개발 등이고, 업무협약서에는 14개 참여기관별 특성에 부합하는 역할을 정립하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기관별 역량을 최대로 결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업무협약 기간은 업무협약 체결 후 3년간이다.

KRISO 해양플랜트연구부 성홍근 부장은 “2020년이면 새롭게 건조되는 선박 중 LNG추진선박이 1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와 관련해 벙커링산업 시장규모는 대략 5조원 이상이 될 것이다”라며 “이런 차원에서 이번 유관기관 및 업체간 울산항 LNG 벙커링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은 국내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계기이자, 사업의 성공적 추진의 첫 단추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